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광장
  • 보도자료
감나무 초기 병해충 발생 빨라져 적기 방제 당부
부서명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등록일
2021-04-23
작성자
이미향 ( T. 053-320-0444)
조회
68
0
1
2
- 3~4월 기온 전망 대체로 평년보다 높아 초기 병해충 방제 당부

-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와 감관총채벌레 적용약제로 적기 방제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매년 봄 감나무 신초(새가지) 발생 시기에 나타나 큰 피해를 주는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와 감관총채벌레를 올해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지난해 대비 평균기온이 0.3℃ 정도 높아 떫은감 발아기는 3일, 전엽기는 5일 정도 빨라진 것으로 조사되어 병해충 발생이 4~5일 정도 빨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는 약충과 성충 모두 나무에 피해를 주는데 주로 어린 잎의 즙액을 빨아먹어 나무를 손상시킨다.
피해증상은 초기에는 잎에 반점이 생기다가 점차 성엽이 되면서 잎에 크게 구멍이 생기는 천공증상으로 큰 피해를 줄뿐만 아니라 피해를 받은 꽃봉오리는 떨어져서 착과량 확보에 지장을 초래한다.
이 해충은 알에서 부화한 직후에는 몸길이가 1㎜이고 성충이 되어도 4~6㎜로 작아 감나무에 피해를 주고 떠난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에 우리 눈에 보이게 되는 것이 큰 특징이다.
따라서 방제는 3~4엽기부터 꽃송이가 형성되는 시기 (개화전 15~20일) 까지 집중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평소 피해가 심했다면 이 기간에 반드시 적용 약제로 방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감관총채벌레도 성충으로 나무의 수피와 갈라진 틈에서 월동하며 약충과 성충이 모두 어린 잎을 가해하며 가해 받은 잎은 세로로 말린다.
말린 잎 한 장에 보통 160마리 정도가 들어 있으며 잎은 황록색으로 마르다가 낙엽이 된다.
방제시기는 떫은감 어린 잎이 2㎝ 내외 자랐을 때와 감잎이 5~6매 전개하였을 때 즉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에 적용 약제를 살포하여야 한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올해 봄은 따뜻하여 병해충의 부화 시기가 빨라졌으며 발생량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기 방제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문의]  상주감연구소  ☎ 054-531-0591
첨부파일목록
담당부서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담당자
이미향
전화번호
053-320-0444
최근수정일
2021.05.1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및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