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광장
  • 보도자료
안개분무시설로 폭염기 돈사 걱정 NO, 돼지도 쑥쑥 크네~
부서명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등록일
2020-06-22
작성자
이미향 ( T. 053-320-0444)
조회
97
0
1
- 경북농업기술원, 예천 친환경 및 무항생제 양돈사양기술 지역특화사업 추진 -
- 사육시설 맞춤형 냉방 품질 균일화, 미생물 혼합분무와 봉독활용 친환경 양돈 -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 지난해 추진한 「예천 친환경 및 무항생제 양돈사양기술 보급사업」이 친환경 양돈을 생산하고자 하는 도내 양돈농가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최근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양돈을 사육하는 농가들은 더위와의 전쟁이 시작되었다.
매년 반복되는 폭염으로 자돈 폐사율 및 번식 지연이 발생하고 있는데 국립축산과학원 자료에 따르면 고온기 열 스트레스로 인한 돼지의 사료 섭취율은 11%이상 하락하고 증체율도 16% 이하로 떨어진다.
이에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지난해 예천지역에 ‘친환경 및 무항생제 양돈사양기술 보급’을 위한 지역특화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은 안개분무시설을 돈사에 설치해 폭염시 주변온도를 4~5℃ 가량 떨어뜨리고 열 스트레스를 저감시킬 뿐만아니라 유용미생물 혼합분무를 통해 축산분뇨 냄새를 저감하는 친환경 양돈기술이다.
또한 천연정제봉독을 사용한 무항생제 양돈을 통해 안전한 축산물 생산기반을 구축하였다.
사업에 참여한 대한한돈협회 예천지부 이상희 대표는 “사업 전에는 여름철 폭염기만 되면 돈사내 돼지 걱정에 밤잠을 설친 적이 많았는데 사업을 통해 자동으로 안개분무시설이 가동돼 돼지의 사료섭취량 개선과 폐사율 감소로 생산성이 크게 증대되어 만족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추진한 사업성과를 분석한 결과, 사육두수는 사업전 3만두에서 3만5천두로 17% 증가되었고, 소득도 15% 증대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자돈폐사율이 5% 감소되고 비육돈의 일당증체량이 1% 증가되는 등 괄목한 만한 성과를 도출하였으며 냄새 민원발생이 크게 감소한 것도 최대의 사업성과였다.
최기연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지역 농업의 여건을 고려한 전문화된 신기술을 지원하고 패키지화하여 농업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혹서기 맞춤형 냉방기술을 통해 축산농가들이 안심하고 영농에 종사할 수 있도록 사업을 매뉴얼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특화시범사업은 지역을 대표하는 품목과 주도적인 사업을 선정하여 기술·교육·예산을 집중 지원해 농산업의 융·복합산업화를 유도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경상북도에서는 2019년 9개 사업 21억4천만원을 지원하였고 금년에는 12개 사업 20억원을 지원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의]기술보급과 053-320-0282
첨부파일목록
담당부서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담당자
이미향
전화번호
053-320-0444
최근수정일
2020.07.0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및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