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광장
  • 보도자료
경북지역 과수원 토양 비옥도 ‘양호’
부서명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등록일
2019-02-07
작성자
이미향 ( T. 053-320-0444)
조회
143
1
- 경북도내 과수원 토양분석 결과, pH?유기물 함량 적정, 유효인산, 칼슘은 다소 높게 나타나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체계적인 과수원 토양 및 양분관리를 위해 지난 한해 동안 경북도내 과수원토양 1,684지점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주요 토양성분과 비옥도가 대체로 양호하다고 밝혔다.
도농업기술원 조사결과에 따르면, 작물의 생육과 비료성분의 흡수에 중요한 영향을 주는 산도(pH)는 6.4(적정범위 6.0∼7.0)로 2002년(pH 5.7)에 비해 개선되었고 토양비옥도의 지표인 유기물함량은 2.8%으로 적정범위(2.0∼3.0%)에 포함되었다.
유효인산함량은 559mg/kg으로 적정범위(300∼550mg/kg)보다 약간 높았으며, 칼륨(0.86cmolc/kg), 칼슘(8.2cmolc/kg), 마그네슘함량(2.2cmolc/kg)도 적정범위보다 약간 높은 값을 보였다(적정범위 칼륨 0.5~0.8, 칼슘 5.0~6.0, 마그네슘 1.5~2.0cmolc/kg)
한편, 칼슘함량에서 적정범위보다 높은 비율은 73%로 조사되었고 마그네슘함량의 과다 비율도 57.7%로 양분 불균형 현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도농업기술원 농업환경연구과에서는 토양양분의 불균형은 무기질 비료 과다시비, 축산분뇨의 과다처리, 비가림 재배 등에 따른 양분의 집적에 의한 것으로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작물이 필요로 하는 비료의 양을 구한 후 적정량만 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는 친환경농업 기반 구축을 위한 친환경인증, 토양개량제 공급사업 등 정부 정책사업 추진의 기초자료로 사용되며 친환경농업 실천을 위한 토양관리 및 영농지도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
신용습 농업환경연구과장은 “퇴비를 사용할 때에도 퇴비 내에 질소, 인산 등의 성분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퇴비의 성분량과 사용량을 고려하여 무기질비료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안정적 농산물 생산과 환경보존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토양검정 후 비료를 사용해 줄 것”을 강조했다.
[문의] 농업환경연구과 053-320-0456
첨부파일목록
담당부서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담당자
이미향
전화번호
053-320-0444
최근수정일
2019.04.19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및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