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광장
  • 보도자료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시범 대상 사업장 소득 ‘껑충’
부서명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등록일
2019-01-28
작성자
이미향 ( T. 053-320-0444)
조회
143
1
- 2016~2017년 자립기반 구축시범 사업장 경영성과 분석결과, 순소득 1.7배 올라
- 도농업기술원, 2019년 청년 창농아이디어 실현 위한 3개 사업 33억 원 지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는 2016년부터 추진한 「청년농업인 자립기반구축 시범사업」의 경영성과를 분석한 결과, 사업 전과 비교해 순소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사업추진 중인 58개소 가운데 2016년~2017년 지원한 30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경영성과를 분석한 결과, 순소득이 사업 시작 전인 2015년 4,800만 원에 비해 2018년 8,200만 원으로 1.7배 증가했으며 이는 2018년 도시근로자 가계소득 약 6,600만 원(3분기 월평균소득 년 환산)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참고자료 : 2018년 3/4분기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자료(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가계소득(도시, 2인 이상) 5,495,150원)
특히 사업추진 성격에 따라 4분류(생산기반 8명, 가공ㆍ체험 11명, 유통개선 7명, 경영비 절감 4명)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 2015년 대비 2018년 조수입에서 경영비를 뺀 순소득의 변화율은 가공ㆍ체험 2.06배, 유통개선 1.89배, 경영비 절감 1.50배, 생산기반 1.43배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산물 생산, 판매에서 가공·체험을 융복합 한 청년농업인의 소득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사업 대상 청년농업인을 설문한 결과, 단기간에 순소득이 높게 증가한 주요 요인으로 단위 면적당 소득이 높은 시설재배 작목으로 전환, 가공·체험과 직거래 활성화, 분산 출하로 유통개선 등으로 응답했다.
또한 신기술을 받아들여 노동력을 절감하는 등 경영 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노력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사업」은 청년농업인에게 사업비 지원과 각종 교육 및 컨설팅으로 자립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2016년 9개소, 2017년 21개소, 2018년 28개소로 총 58개소를 지원하고 있다.
도농업기술원에서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청년농업인의 창농아이디어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 33억 원을 확보해 경쟁력 제고사업 6개소, 드론활용 병해충방제단 운영시범 3개소, 청년농업인 자립기반구축사업 24개소를 추진할 계획이다.
희망자는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김현옥 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장은 “최근 농촌 현장에서 성공을 꿈꾸며 농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이 갈수록 늘고 있는데 이러한 청년농업인들을 위한 예비, 신규, 정착 단계별 맞춤형 교육과 지원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라며 “이를 통해 현재 800명인 청년농업인 4-H회원을 1,000명까지 육성하고 안정적으로 소득을 올리면서 청년들이 자신만의 가치를 갖고 농업·농촌에 연착륙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자원과 053-320-0244
첨부파일목록
담당부서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담당자
이미향
전화번호
053-320-0444
최근수정일
2019.06.2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및 의견